익명게시판
  • share
hero-profile
속닥속닥
9개월 전
남편이 결혼기간 내내 월급을 속였습니다
10년 넘게 100~200만원을 빼고 월급이라고 주었구요.
용돈도 따로 받아갔습니다
그동안 빠듯한 월급에 겨우 아이들 키우며 살았는데
모아 놓은것도 아니고 통장은 마이너스라는데
사과도 하지 않습니다
앞으론 다 주면 된다는 식인데
도무지 이해도 되지 않고
신뢰가 다 무너진거죠
남자분들은 이런 태도가 이해가 되실까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