익명게시판
  • share
hero-profile
속닥속닥
약 1년 전
오늘은 아빠 돌아가신지 100일이네요
4살 아들키우며 직장다니느라
정신없이 바쁘게 살고 있지만
한번씩 미치도록 많이 그립네요
여기저기 꽃구경 세상구경하며 잘 지내고 계시길 ♡