만보기공유
  • share
hero-profile
유상오
약 1년 전
강철은 용광로에 천번을 넣다 빼어
망치로 두드려야 탄생하고
명검은 다시 용광로와 얼음 물의 고통을 반복하여 순환하면서 두드려야
비로소 세상에 나올 수 있다.
지난 1월
영하 15도를 오르 내리며
견딜
지조와 인내, 끈기가
지금 매화란 이름의 꽃망울을
섬진강옆 매화마을부터 향기를 선보인다.
이제 기온은 올라 몇 번의 비와 꽃샘추위를
뚫고
지리산을 넘어 소백과 백두를 지나
반도 전체에 봄꽃의 향연이 춤을 추겠지요.
images/feeds/ef76a996ba9e5afae4cdbf43cf44aa14
images/feeds/9a6df9ab69e29200dbd4ce1ca4621c5a
images/feeds/168d90c2322cfc3db8d0b088fca78153
images/feeds/7b680f38d59243e64b99b1303b150b4e
images/feeds/878589cebcb5e942ec3367ebfc89599b
images/feeds/ec0160fb5ff2d52c96db07f6b3e1f655
images/feeds/655690e21107426a971cc1bc270fa5a3
2023년 봄